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가을날 아침고요수목원 ‘들국화전시회’ 기대

GCTN.가평문화관광신문 | 기사입력 2022/08/22 [16:11]

가을날 아침고요수목원 ‘들국화전시회’ 기대

GCTN.가평문화관광신문 | 입력 : 2022/08/22 [16:11]

▲ 가을 문턱 처서(處暑)를 하루 앞둔 22일 아침고요수목원(원장 한정현)은 9월10일~다음 달 10일 ‘들국화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가을 문턱 처서(處暑)를 하루 앞둔 22일 아침고요수목원(원장 한정현)은 9월10일~다음 달 10일 ‘들국화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다가오는 가을, 제18회 들국화전시회는 ‘돌틈에 핀 들국화’를 주제로 원내 석정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울릉도 자생의 추산쑥부쟁이, 해국, 좀개미취, 한라구절초, 흰감국, 산구절초, 울릉국화 등 자생들국화 40여종을 선보인다.

▲ 가을 문턱 처서(處暑)를 하루 앞둔 22일 아침고요수목원(원장 한정현)은 9월10일~다음 달 10일 ‘들국화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돌틈에 핀 들국화’는 정원식물로써 들국화의 가치를 관람객에게 알리며 전시장 곳곳에 주요 식물인 들국화의 분포와 종류, 육성된 품종 등에 대한 설명 간판을 함께 설치하여 보다 풍부한 관람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계속되는 코로나 시국에 맞춰 거리두기가 가능한 야외정원인 석정원을 전시장소로 선정함으로써 관람객들의 안전한 관람을 지향한다.

 

전시 담당자(식물연구부 조형준 팀장)는 “이번 가을, 아침고요수목원에 방문하셔서 강원도 고성을 떠나 울릉도를 거쳐 진도까지 해안가를 따라 만날 수 있는 바다의 해국과 육지의 자생국화가 한데 어우러진 아름다운 정원을 꼭 만나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아침고요수목원은 한국정원을 정의하고 한국정원의 모델을 제시하고 정립하여 한국자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1996년 설립되었다.

 

현재 아침고요에서는 5000여 종의 식물이 식재되어있으며 총 10만평의 면적에 하경정원, 에덴정원, 아침광장, 하늘길, 분재정원, 한국정원 등 22여 개의 특색 있는 주제정원을 관람할 수 있다.

 

GCTN.가평문화관광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HWPL, 5‧25 세계평화선언문 제9주년 기념식 개최
1/46